ARTIST

An Island To Be Titled

2020
121.9 x 111.8 cm
Oil on panel

갤러리 타데우스 로팍 Galerie Thaddaeus Ropac
줄스 드 발랑쿠르
Jules de BALINCOURT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There are more eyes than leaves on the threes, Galerie Thaddaeus Ropac, Paris, France
2018 One Island Many People, Galleri Bo Bjerggaard, Copenhagen, Denmark
2018 They Cast Long Shadows, Victoria Miro, London, UK
2017 We Come Together at Night, Galerie Thaddaeus Ropac, Salzburg, AU
2016 Stumbling Pioneers, Victoria Miro, London, UK

작가설명

줄스 드 발랑쿠르는 1972년 파리에서 태어나, 1980년대 초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으며 현재 뉴욕 브루클린에서 거주하며 작업한다. 발랑쿠르의 회화는 몇 가지 다른 단계로 해석될 수 있다. 작가의 이미지는 항상 유토피아에서 디스토피아로 탈출하는 초대장이자 만남이다. 발랑쿠르 자신이 말하는 ‘시각적, 지적으로 문화를 소비하고 이미지를 통해 자신의 개인적 환상을 전달하거나 전파하는 세계화의 관광객’처럼 작가 자신의 관심을 끄는 디테일을 확대하며 우주를 누비고 있다.
우리의 시선이 작가의 환상의 아카이브 같은 이러한 내부 이미지들 주변으로 움직이면서, 이 선택된 조각들을 바탕으로 상상의 세계를 구성하는 것은 우리의 몫이다. 우리는 추상적인 요소에서 비유적인 디테일로 가면서 대단한 에너지와 강렬한 감정을 경험하지만, 어떤 회화가 조화로움을 제공할 때 또 다른 회화가 혼돈 속으로 빠져 들어갈 수도 있다.
줄스 드 발랑쿠르는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이미지들의 물리적, 형이상학적 특성에 관심이 있다. 그 이미지들은 정치적, 사회적, 종교적 맥락에서 가져온 것이며, 그것의 역설을 최대한 활용하는 작가에 의해 새로운 일관성을 부여받는다. 일부 캔버스에서는 실제가 픽셀화(pixelization)를 통해 용해되어 디지털 시대에 일상의 이미지가 사용되는 또 다른 방법을 유발한다.

Artist Description

Jules de BALINCOURT was born in 1972 in Paris and moved to the United States with his family in the early 1980s. He lives and works in Brooklyn (NY). De BALINCOURT’s painting can be interpreted on several different levels. The image is always an encounter and an invitation to escape, going from pure utopia to dystopia. De BALINCOURT moves through space, zooming in on details that attract his attention, as what he himself calls “a tourist of globalisation who consumes culture visually and intellectually and conveys or disseminates his personal visions by means of images.” As our gaze moves around these interior images that are like archives of the artist’s visions, it is up to us to constitute an imaginary world based on these selected fragments. We go from abstract elements to figurative details, experiencing a great sense of energy and intense feelings, but where one painting offers harmony, another may slide into chaos.
Jules de BALINCOURT is interested in the twofold, physical and metaphysical properties of the images that surround us. They are taken from political, social or religious contexts and endowed with a new coherence by the artist, who makes the most of their paradoxes. In some of the canvases, the real is dissolved by pixellisation, evoking another way in which everyday images are appropriated in the digital 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