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춤추는 버드나무
Dancing willows

2017
122 x 162 cm
Ottchil (Korean lacquer), hemp cloth, mother-of-pearl, 22K gold plated silver on wood

라우갤러리 ROW GALLERY
채림
CHAE, RIMM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19 멀리에서, 학고재 청담, 서울
2018 빛으로의 여정, 숲으로의 여정, 가나인사아트센터, 서울
2018 Nature Meets Nature, Art Meets Art – 숲의 사색, 학고재갤러리, 서울
2017 숲의 노래, 가나인사아트센터, 서울
2017 숲의 노래, ABLE FINE ART GALLERY, 뉴욕

작가설명

2000년부터 ""Wearable Art""를 꿈꾸며 주얼리 디자인을 해왔는데 늘 표현의 아쉬움이 있었다. 20여년간 주얼리 디자이너로 일하며 배우게 된 주얼리 아트 세계를 옻칠회화 기법과 함께 작업하는데, 내 작품들은 ""조형적인 회화(sculptural painting)""라 명명되기도 한다.
평론가 Robert C. Morgan은 ‘숲을 가로지르는 빛’ 평론에서 “한국 고유 미술에서 착안한 그녀의 작품은 고요하면서도 환희가 넘치는 공명과 명멸하는 빛의 아름다움을 드러낸다.”고 언급했다. 이는 정중동(靜中動)의 정신으로 <정중동>은 고요한 가운데 움직임이 있다는 동양사상이다
전통 나전칠기 기법은 얇은 자개에 아교칠을 해서 인두로 지져 붙이지만, 내 작품은 옻칠회화 작품 위에 자개와 주얼리 조형물들을 만들어 드릴로 고정시킨다. 그렇게 완성된 작품은 평면적이지만 입체적이고, 전통적이지만 현대적이고, 회화 같은 듯 조각 같은 작품이 된다. 자개뿐만 아니라 전통보석(산호, 호박, 비취, 청금석, 호안석)과 진주, 터키석등의 보석을 써서 점점 회화와 조각의 중간 지점, 구상과 비구상의 중간 지점으로 나아가고 있다.
또한 작업 초기에는 회화와 조각을 결합한 ""조형적인 회화작품""을 해왔는데 최근에는 다시 이 두 장르를 해체하여 평면적인 옻칠회화와 입체적인 주얼리 조형물 설치작업으로 나누어 진행하고 있다. 옻칠의 표현도 초기에는 매끈한 전통적인 마무리에 집중하였다면 지금은 색채와 질감표현에 집중하고 있다. 전통 옻칠회화에 근간을 두었지만 색감은 점점 자유로워진다. 점, 선의 반복적인 붓놀림으로 한 폭의 동양화는 서양화와 만나게 된다.
BC 4C, AD 3C라는 고전성을 부여 받고 있는 소중한 옻칠과 자개로 작업하면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작품’이 되가는 것을 느낀다. 이 두 장르의 실존적 만남과 헤어짐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나 자신도 무척 기대된다.

Artist Description

I started designing jewelry in 2000, with the ambition of creating “Wearable Art.” However I had always longed for an outlet to further express my creativity. Adding my experience of 20 years as a jewelry designer to the traditional art of lacquer, I started creating “sculptural paintings.”
In his critique of ‘Through the Light of the Forest’, Robert C. Morgan mentioned that “As a technique indigenous to Korean art, the resulting surface ultimately reveals a beatific resonance of silent, glimmering beauty.” This embodies the notion of ‘motion amidst rest.’
While the traditional najeonchilgi technique involves attaching the mother-of-pearl to the surface with a hot iron, my work pursues a unique form of beauty, which is created by setting the mother-of-pearls onto a lacquered canvas with silver prongs. Thus, each piece created is both flat and voluminous,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painting-like and sculptural all at the same time. By using not only mother-of-pearl but also different precious stones such as traditional gemstones (such as coral, amber, jade, lapis lazuli, tiger’s eye), pearls, turquoise, my art represents the meeting point between painting and sculpture, conceptualism and realism.

Previously, my work has taken the form of “sculptural paintings,” bringing both painting and sculpture together into one. However, more recently I have started to take the opposite approach by deconstructing and separating these two genres in my art. While my previous work focused on the traditional smooth finish of the lacquer, some of my more recent work focuses more on color and texture. Although my work is based on traditional Korean lacquer paintings, the bold use of color and repetition of points and lines bring these paintings closer to Western art.
Working with traditional precious materials such as lacquer and mother-of-pearl, which both date back to traditional times, I have felt that my work embodies both the past and present. It excites me greatly to imagine how these two different genres will further collaborate in the fu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