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Dark Earth (Cosmos)

2019
203.2 x 487.7 x 5.1 cm (overall)
Solid charcoal and mixed media on chromed

리만 머핀 LEHMANN MAUPIN
테레시타 페르난데스
Teresita FERNÁNDEZ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Lehmann Maupin, New York, NY, USA (forthcoming)
2020 Teresita Fernandez: Elemental, Phoenix Art Museum, Phoenix, AZ, USA (forthcoming)
2019 Teresita Fernandez: Elemental, Pérez Art Museum Miami, Miami, FL, USA
2018 Autumn (…Nothing Personal), Harvard University, Boston, MA, USA
2017 Rise and Fall, Lehmann Maupin, Hong Kong

작가설명

테레시타 페르난데스는 1968년 미국 출생으로 현재 뉴욕 브루클린에 거주하며 작업한다. 페르난데스는 풍경과 장소의 개념으로 확장되는 기념비적인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잘 알려진 예술가이다. 소나기, 오로라, 구름, 불, 그리고 밤하늘과 같은 자연 현상에 영감을 받은 그의 작업은 작업과 그 공간에 대한 경험적인 참여를 이끌어낸다. 페르난데스는 자신의 작업에서 재료 선택을 아주 중시하는데 식민주의, 토지, 권력에 관련한 역사를 지닌 금이라던지 흑연과 같은 광물들을 사용하면서 물질의 한계성을 다룬다. 그의 작품은 장소와 가시성, 삭제 등을 조용히 풀어내 개별 관객에게 친밀한 경험을 불러일으킨다는 특징이 있다. 2015년 페르난데스는 뉴욕 매디슨 스퀘어 공원에 자신의 작업중 가장 큰 공공미술 프로젝트인 파타 모가나를 설치했다. 이 작품은 공원의 모든 산책로 위에 거울이 달린 머리 위 높이의 캐노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제목은 수평선 바로 위를 맴도는 거울을 의미한다.
테레시타 페르난데스의 미술관 회고전인 '테레시타 페르난데스: 엘리멘탈'은 미국 전역을 순회 예정이며 작가의 초기작부터 현재까지 20년 동안의 작업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전시는 작가의 작업에서 풍경이 그 근본적인 요소들인 빛과 공간, 어둠, 물질로 비물질화되는 방식을 탐구한다. 이 순회전시는 또한 전통적인 풍경의 숭고한 본성과 현재 미국의 정치적 상황을 대조시키는 작가의 최근작들을 공개하고 있다. 2019년 가을에는 마이애미 페레즈 미술관에서, 2020년 10월 1일부터 2021년 1월 3일까지 피닉스 미술관에서 개최되고 있다.

Artist Description

Teresita FERNÁNDEZ(b. 1968, Miami, FL, lives and works in Brooklyn, NY) is a conceptual artist best known for her monumental public projects that expand on notions of landscape and place. Her work, often inspired by natural phenomena—meteor showers, the aurora borealis, cloud formations, fire, and the night sky—invites experiential engagement with the work and the space it occupies. FERNÁNDEZ places particular importance on her choice of medium, playing with the limitations of materials and employing those such as gold, graphite, and other minerals that have loaded histories often tied to colonialism, history, land, and power. Her work is characterized by a quiet unraveling of place, visibility, and erasure that prompts an intimate experience for individual viewers. In 2015, FERNÁNDEZ installed her largest public art project to date, Fata Morgana, in New York’s Madison Square Park. The work was composed of overhead, mirrored canopies above all of the park’s walkways, and its title refers to mirages that hover right above the horizon.
Teresita FERNÁNDEZ's museum retrospective, Teresita Fernández: Elemental, will tour throughout the United States and survey over 20 years of work, from the beginning of her career to the present day. The exhibition explores the way in which FERNÁNDEZ's practice has engaged in the dematerialization of landscape into its fundamental elements of light, space, darkness, and matter. The exhibition also showcases the artist’s most recent bodies of work, in which she contrasts the sublime nature of traditional landscapes with the current politically charged climate of the United States. The retrospective Teresita Fernández: Elemental opened in fall 2019 at the Pérez Art Museum Miami and at the Phoenix Art Museum from Oct 1, 2020 – January 3,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