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Maquette for Via Negativa

2012/2016
10 x 20 x 19.5 cm
Cast stainless steel
Edition 2 of 3

리만 머핀 LEHMANN MAUPIN
이 불
LEE Bul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Seoul Museum of Art, Seoul, South Korea (forthcoming)
2020 Manege Central Exhibition Hall, St Petersburg, Russia (forthcoming)
2019 Interlude: Perdu, Lehmann Maupin, New York, NY
2019 City of the Sun, SCAD Museum of Art, Savannah, GA
2018 Lee Bul: Crash, Martin Gropius-Bau, Berlin, Germany

작가설명

이불은 1964년 한국 영주 출생으로 현재 서울에서 거주하며 작업한다. 작가는 공유된 인간의 의식과 역사에 수반되는 신화 및 민속학의 복잡성을 조사하는 데 있어 드로잉, 조각, 회화에서부터 공연, 설치, 비디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작업한다. 그는 개인과 집단과 같은 이분법적 개념, 그리고 고립감과 밀실공포증 같은 모순된 감정 사이의 한정된 공간을 탐구한다. 그녀의 설치와 조각들은 기술적 진보를 통해 완벽성을 이루고자 하는 유토피아적 욕망과 종종 초래되는 디스토피아적 의심과 실패를 포함한 보편적인 주제를 표현한다. 소재와 내용은 다양하지만, 그의 작업은 개별적인 신체에서부터 도시와 유토피아 사회를 아우르는 더 큰 건축적 프레임에 이르기까지 구조적인 시스템을 탐구하는데 있어 통합되어 있다. 이 불에게 있어 인간이 기술에 느끼는 매력이란 궁극적으로 인간의 신체에 대한 집착과 불멸의 추구를 위해 육체를 초월하려는 욕구를 말한다. 이러한 관심은 종종 그녀의 작품에서 사이보그(유기체와 기계 둘 다인 존재)의 형태로 구체화되는데, 이것은 이상을 진정으로 성취하는 인간과 가장 가까운 존재이다.

Artist Description

LEE Bul (b. 1964, Yeongju; lives and works in Seoul) works across a diverse range of media—from drawing, sculpture, and painting to performance, installation, and video—in examining the intricacies of shared human consciousness and the myths and folklore that accompany history. She investigates the liminal space between binaries such as the individual and the collective, and contradictory feelings such as isolation and claustrophobia. Her installations and sculptures explore universal themes including the utopian desire to achieve perfection through technological advances and the dystopic suspicions and failures that often result. Though varied in material and content, the works are united in their exploration of structural systems—from the individual body to larger architectural frameworks that encompass cities and utopian societies. For LEE Bul, humankind’s fascination with technology ultimately refers to our preoccupations with the human body and our desire to transcend flesh in pursuit of immortality. This interest often materializes in her work in the form of a cyborg—a being that is both organic and machine—the closest thing to a human that truly achieves this ideal. LEE Bul considers the cyborg a conceptual metaphor in its personification of social attitudes to technology; simultaneously a paragon and a mon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