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shower

1978
190 x 150 cm
Polyester resin on canvas

쾨니히 갤러리 KÖNIG GALERIE
칼 호스트 회디케
Karl Horst HÖDICKE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Karl Horst Hödicke, Palais Populaire, Berlin, Germany
2020 Karl Horst Hödicke / Fabian Warnsing, Vortic (virtual)
2020 Karl Horst Hödicke, Hall Art Foundation, Schloss Derneburg Museum, Derneburg, Germany
2020 K. H. Hödicke. Eine Retrospektive, Staatliche Graphische Sammlung München, Munich, Germany
2018 Frühe Objekte – späte Bilder, selected by René Block, KÖNIG GALERIE, Berlin, Germany

작가설명

칼 호스트 회디케는 1938년 독일 뉘른베르크 출생의 작가로, 그의 신표현주의 회화로 잘 알려져 있다. 회디케의 거침없는 붓질과 그만의 색감은, 마치 기억 속의 어떤 장소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특히 끊임없이 변화하는 베를린의 도시 풍경은 그의 작업에서 모티프가 되어 왔다. 1957년 베를린으로 이주한 후, 회디케는 회화를 혁명화하고자 하는 충동적인 젊은 사상가 그룹의 대변인 중 하나가 되었다. 독일의 전후 모더니즘이 추상을 향한 국제적인 예술 경향에 다시 합류하자, 이 새로운 사조에 대해 그들은 이미 구식이라고 여겨지던 구상 회화의 부활로서 맞섰다.
회디케는 게오르그 바젤리츠와 요르그 임멘도르프 등의 독일 신표현주의와 신구상화의 선구자이다. 그는 또한 1978년에 독일어권에서 미니멀리즘과 개념미술에 반대해 나타난 New Savages 또는 Junge Wilde 운동의 주요 인물들 중 하나였다. 회디케는 2019년 독일 뮌헨에 있는 국립 그래픽아트 전시관에서 회고전을 열었다. 전시는 현재 베를린 팔레아 포풀레아 미술관에서 볼수 있다.
칼 호스트 회디케는 현재 베를린에서 거주하며 작업한다.

Artist Description

Karl Horst HÖDICKE (born in Nuremberg, Germany in 1938) is a contemporary German artist known for his Neo- Expressionist paintings. The artist’s broad brushstrokes and specific colour palette provide his works with a sense of seeing a place through memory – specifically Berlin with its ever changing cityscape is a central motif in his work.
Having moved to Berlin in 1957, HÖDICKE became one of the spokespeople for a small group of impetuous young lateral thinkers who wanted to revolutionise painting. No sooner had German post-war modernism rejoined the international artistic trend towards the abstract than they revolted against this new doctrine with a revival of figurative painting, which had been declared obsolete.
HÖDICKE was subsequently a pioneer of German Neo-Expressionism and New Figuration with Georg Baselitz, Jörg Immendorf and A.R. Penck. He was one of the main protagonists and drivers of the New Savages or Junge Wilde movement in 1978, which arose in the German-speaking world in opposition to established Minimal and Conceptual strategies.
HÖDICKE has had a retrospective of his works shown at Staatliche Graphische Sammlung in Munich, Germany, in 2019 which is currently on view at Palais Populaire in Berlin.
Karl Horst HÖDICKE lives and works in Berl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