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Red Glutton

2019
100 x 75 x 10 cm overall
100 x 3 x 10 cm each, total 10 elements
Powder coated aluminum

갤러리바톤 GALLERY BATON
리암 길릭
Liam GILICK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It should feel like unicorns are about to appear a.k.a. Half Awake Half Asleep,
Gallerie Alfonso Artiaco, Napoli
2019 The Night of Red and Gold, Maureen Paley, London
2019 Standing on Top of a Building: Films 2008-2019, Madre Museum, Naples
2018 There Should Be Fresh Springs…,Gallery Baton, Seoul
2017 The Light is no Brighter at the Centre, CAC Contemporary Art Centre, Vilnius

작가설명

리암 길릭(Liam Gillick)은 미술, 출판, 디자인, 전시 기획, 미술비평 등 다양한 작업을 선보이며, 동시대 미술계의 흐름을 주도하고 그 경계를 확장하는 작가이다. 길릭은 1990년대 초반부터 알루미늄과 채색 플렉시글라스와 같은 건축 부재료로 만든 건물의 구조적 개념과 공간의 질서를 나타내는 추상적 설치물과 사변적 텍스트의 병치를 통해 사회적 이슈를 다루고 그것과 관객들이 어떤 관계를 이루는지 탐구하며 대화를 촉구하는 작업을 선보였다. 길릭에게 전시된 오브제들은 최종결과물이 아니며 관객의 존재와 그에 의해 파생되는 사회적 관계와 대화가 중요하다. 길릭의 이러한 예술적 실천은 ‘관계 미학(Relational Aesthetics)’의 이론적 성립에 기여하며, 그는 사회적 관계를 통한를 통한 만남의 장을 생산하는 예술가로 평가받는다.

Artist Description

As an important and influential figure in the contemporary art world, Liam Gillick’s practice spans multi-disciplined fields producing artworks, public installations, journals and critiques about a series of issues derived from the phenomenon and its influence upon members of society. He significantly contributed to establishing the term ‘Relational Aesthetic’, one of the central theories of contemporary art. Gillick's work shows a dual influence of minimalism and conceptualism in his recurrent sculptural use of sleek modular forms resembling the substructures of architecture which create spaces for negotiations, discussions, compromises, and human rel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