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Burnt Umber & Ultramarine

1991
80.5 x 100 cm
Oil on linen

피케이엠 갤러리 PKM GALLERY
윤형근
Hyong-keun YUN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PKM 갤러리, 서울, 한국
2020, 데이비드 즈워너, 뉴욕, 미국
2019 포르투니 미술관, 베니스, 이탈리아
2018 사이먼 리 갤러리, 런던, 영국
2018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한국

작가설명

20세기 후반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故 윤형근(1928-2007) 화백은 1970년대부터 주로 다색(umber)과 청색(blue)을 사용한 연작을 선보이며 한국 단색화의 흐름을 주도해왔다. 한지, 마포, 혹은 면 캔버스 위로 스며든 수직, 수평의 굵은 획은 형상을 배제한 채 청다색(Umber-Blue) 안료의 물성을 강하게 노출시킨다. 특히 자연스럽고도 우연적인 효과를 불러일으키는 물감의 번짐 효과는 수묵화의 기법과 비견되며 사색과 명상을 추구하는 동양적 감수성을 오롯이 드러낸다. 그는 생전 상파울루 비엔날레(1969, 1975), 베니스 비엔날레(1995), 광주 비엔날레(2000) 등 영향력 있는 국제 행사 및 전시에 다수 초청되었다. 2018년에는 단색화 작가 최초로 그에게 헌정된 회고전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개최되었으며, 이 전시는 이듬해 베니스 포르투니 미술관을 순회하였다. 윤 화백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 런던 테이트 모던, 마파 치나티파운데이션,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 도쿄도미술관 등에 영구 소장되어 있다

Artist Description

Yun Hyong-keun(1928-2007), the representative of late 20th century Korean modern art, produced series of paintings in umber and blue since the 1970s and has spearheaded the Dansaekhwa movement. Thick vertical and horizontal brushstrokes on hanji, linen, and cotton obscure the forms while highlighting the materiality of umber-blue pigment. The smearing effect of the paint that creates an unpretentious and natural impression is comparable to the techniques of ink paintings, displaying the Asian notion of contemplation and meditation. Yun participated in various international fairs and exhibitions including Sao Paulo Biennale in 1969 and 1975, Venice Biennale in 1995, and Gwangju Biennale in 2000. Yun, for the first time amongst Dansaekhwa artists, held a huge retrospective a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in 2018, which later travled to Palazzo Fortuny in Venice. Yun’s paintings are in the permanent collections of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Korea),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Korea), Tate Modern (London, UK), Chinati Foundation (Marfa, Texas), Art Institute of Chicago (Chicago, USA) and Tokyo Metropolitan Art Museum (Tokyo, Jap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