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AM Stop Light

2020
180 x 200 cm
Oil and spray paint on canvas

휘슬 Whistle
박민하
Min ha Park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Peculiar Weather; 은빛공기, 휘슬, 서울, 한국
2019 Sun Gone, 원앤제이갤러리, 서울, 한국
2016 Night Swimming, 스키범 맥아더, 로스앤젤레스, 미국
2016 Night Swimming, 알떼에고, 서울, 한국,
2015 No Bones, 플랫폼 플레이스 629, 서울, 한국

작가설명

박민하는 무속적 풍경과 기호화된 풍경을 빛, 색, 형태의 단위로 분할하여 기록한다. 작가는 풍경의 범주를 일상에서 무심코 스치는 장면부터 직접 몸에 닿는 감각까지 확장하여 생각한다. 그의 회화에서 빛은 기본적인 요소로 등장하는데 무형이었던 빛은 근처에 놓인 다른 사물이나 현상의 형태에 덧씌워져 유기적인 형상으로 드러난다.

지난 작업에서 풍경이 작가의 피부와 맞닿아있는 빛의 잔상, 점막 등 접촉과 반응의 감정에 연계된 이야기였다면 (2019), 이번에 선보이는 작업은 날씨와 감정이 얽힌 어떤 장면이다. 작가가 느낀 근래의 날씨는 미세먼지 가득한 공기와 이른 새벽 습한 외부 온도다. 그는 흐린 새벽에 운전하면서 느꼈던 숨 막히는 감정을 특유의 필치와 색으로 재조합했다.

Artist Description

Min ha Park selects generalized landscapes and its sentiments as her material for painting. Park expands the border of landscape, from casually passed scenery to its direct contact with the body, the light becomes the protagonist in her paintings. Overlaying a nearby object, or the form of another phenomenon, light is revealed as an organic shape.

As in (2019), previous works portrayed the landscape through the afterimage of air, light, and sound on the human body such as skin and membrane, while recent works focus on a scene of entangled weather and emotion. As the artist feels it, the climate of late is air full of particulate matter and early dawn’s humidity. Park reconstructed this suffocating emotion felt while driving through muggy dawn through her uniquebrushwork and col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