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이면의 테로
Innerside Terro

2019
130.3 x 130.3 x 3 cm
Acrylic on canvas

휘슬 Whistle
배헤윰
Hejum Bä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18 꼬리를 삼키는 뱀, OCI미술관, 서울, 한국
2017 Circle to Oval,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 다방, 서울, 한국
2016 Life Reportage, Sophie’s Tree, 뉴욕, 미국

작가설명

배헤윰은 추상과 회화라는 전통적인 관념과 매체에 대하여 다른 사유 체계로 접근하고자 한다. 작가는 그의 작업에서 운동성, 강렬한 색의 관계, 언어의 요소 등을 추상 행위와 결합한다. 그는 ‘운동 이미지’를 회화에 드러내기 위해 직접 제작한 영상의 장면을 해체한 후 그림으로 옮겨 재배치하는 것에서 시작하여 캔버스 내부의 물성과 요소로 움직임을 탐구하는 것으로 작업을 변모시켰다. 작가는 과거 작품에서 대상의 실체를 묘사하기 보다 ‘색면이 그림 안에서 어떻게 구조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가’를 암시하는 것에 집중했다. 그는 최근 이해하기 어려운 추상회화의 요소들을 언어에 빗대어 고민했다. 그는 인간이 언어를 배우기 전에 처음 보는 사물을 지칭하기 위해 내는 소리를 추상적 사유와 연관 지었다.

Artist Description

Hejum Bä approaches the traditional concept and medium of abstract painting with an alternative system of reflection. The artist combines motility, strong color relationships, and elements of language with abstract behavior in her work. In order to reveal 'mobile image' in painting, the artist starts by deconstructing scenes from her self-produced videos and reorganizing them as paintings, then transforming into observing motility with properties and elements within the canvas. In previous works, rather than the substance of paper, the artist focused on the allegorical implication of how the colored surfaces can move structurally and be mobile through the confrontation of color. The artist reflected on the enigmatic elements of abstract painting, comparing it to language. She associated the sounds that humans make to refer to the objects we see for the first time before learning a language with abstract reasoning. Through self-duplication in her work, the artist questions if unexplicit images can correlate or partake mobility through only brushstrokes and clashes of col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