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Bali Tengkebang XI

2019
Diameter: 50 cm
Mixed Malaysian timber wood

코어 디자인 갤러리 CORE DESIGN GALLERY
안니케티니 마디안
Anniketyni MADIAN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17 2nd Solo Show – Bejampong, Artcube Gallery, Malaysia
2011 1st Solo Show - Massive Terratory, House of Matahati, Malaysia

작가설명

쿠칭에서 태어나고 자란 안니케티니는 2009년 조각 전공으로 UiTM을 졸업했다. 나무를 사용한 자신만의 시그니처 스타일을 빠르게 발전시킨 작가는 지역 직물인 푸아 쿰부를 사용해 사라와키아인의 유산과 전통을 전달하며, 캘리그라피 작업도 하고 있다. 그후 작업들은 현대적인 터치가 더해져 깔끔한 그래픽 선으로 양식화되고 관객들을 당면한 지역 담론에 끌어들인다. 이처럼 심미성과 내용이 강렬하게 어우러진 작품을 통해 안니케티니는 주요 상과 레지던시, 국내외 기관으로부터의 커미션을 통해 말레이시아 최고의 조각가 중 한 명이라는 국제적 명성을 빠르게 얻고 있다. 조각이 전통적으로 남성이 주도해 온 예술 장르라는 점을 감안하면 안니케티니의 성취는 더 깊은 의미를 갖는다. 조각 중에서도 금속이나 나무와 같은 강건한 재료를 사용한 제작은, 그에 필연적인 육체적 노동을 감안해 남성만이 완벽하게 할 수 있는 기술의 한 형태로 여겨져 왔다. 사이즈가 크고 견고하게 만들어진 목재 조각으로 가득 찬 포트폴리오를 선보이는 안니케티니는 그러한 환상을 깨뜨리며 말레이시아 조각의 선두에 선다.

Artist Description

Born and raised in Kuching, Anniketyni graduated from UiTM in 2009 with a degree in Fine Art, majoring in Sculpture. Quickly developing a signature style of wooden sculptures, the young artist draws on local textile especially Pua Kumbu her Sarawakian heritage and traditions, and calligraphy practices for inspiration. These are subsequently stylised with clean graphic lines for a contemporary twist, engaging audiences in pertinent local discourse. With this strong mix of aesthetic and content, Anniketyni is quickly achieving the distinction of being one of Malaysia’s foremost sculptors, both locally and internationally through a slew of critical awards, residencies and commissions from both private collections and institutions. Given the fact that sculpture is an artistic genre that has traditionally been dominated by men, Anniketyni’s position takes on a deeper significance. The production of sculpture, especially when hardy materials such as metal and wood are involved, has historically been viewed as a form of skill that only men would be able to perfect- given the physical labour involved. Presenting a portfolio filled with sizeable and immaculately made hand-crafted works in wood, Anniketyni shatters any such illusion, establishing herself at the forefront of the sculpture genre in Malay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