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2020
32 x 55.8 cm
Acrylic on coated cardboard

라흰 LAHEEN
진광영
Danue Young JIN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19 인생은 희비극이야 ACT (라흰갤러리, 서울, 대한민국)
2018 자아여행 - Egotrip (라흰갤러리, 서울, 대한민국)
2017 잊혀지고 버려진 것의 초상 - Portrait of forgotten and abandoned things (Justice, 비엔나, 오스트리아)
2017 시간의 고향 - Zeitheimat (가나인사아트센터, 서울, 대한민국)
2017 잊혀지고 버려진 것의 초상
-Portrait of forgotten and abandoned things (Justice, 비엔나, 오스트리아)

작가설명

제목: 마지막 화석연료 시대의 무대
진광영 작가는 글로벌화된 세계 속에서 인류가 서로 다른 장소에서도 같은 상품을 소비하고
때로는 비슷하거나 같은 형태의 옷과 음식 생활공간과 운송수단 등을 끊임없이 접하므로 인해
동시대 인류가 ‘공통된 추억’과 ‘공통된 기억 이미지’를 무의식 속에 갖게 되었다고 말하고 있다. 그는 소위 ’마지막 화석연료의 시대’의 라이프스타일을 한국과 오스트리아에서 생활하며 소비하고 사용하면서 자연스레 수집해온 다양한 제품 박스들의 결합체 위와 캔버스 위에 그리고 있다.

Artist Description

Title: Swansong of the last fossil fuel era
Globalization has allowed humans to consume the same products at the same time in different places. It has even made it possible to make the same experience and create the same memories regarding types of clothes, taste of food, living spaces, and transportation constantly.
Thus, Danue thought that contemporary humans do have identically "common nostalgic memories" and "common image remembrance" in their unconsciousness.
He draws the lifestyle of the “last fossil fuel era” on the canvas or on a combination of various product boxes that he has consumed in Korea and Austr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