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Kuanhou–Joyful Red

2015
190 x 182 x 14 cm
Oil, lacquer on linen and wood

펄램 갤러리 PEARL LAM GALLERIES
수 샤오바이
SU Xiaobai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19 –20 Beneath a descending moon, breathing, Tina Keng Gallery, Taipei, Taiwan
2018 And There’s Nothing I Can Do, Hyogo Prefectural Museum of Art, Kobe, Japan
2016 Luminescence, Pearl Lam Galleries, Singapore
2016 Su Xiaobai 2012–2014, Tina Keng Gallery, Taipei, Taiwan
2014 Su Xiaobai: Painting and Being , Pearl Lam Galleries, Hong Kong, China

작가설명

중국의 대표적인 화가 중 한 명인 수 샤오바이는 194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태어났다. 1965년 우한 예술공예학교에 입학했고 1985년부터 1987년까지 베이징의 중앙미술학원에서 유화를 전공했다. 1987년 독일로 건너간 작가는 뒤셀도르프 국립예술원에서 석사과정을 밟은 후2003년에 중국으로 돌아왔으며, 현재 상하이와 뒤셀도르프에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1987년 독일로 이주 전, 수의 작업은 사회적 리얼리즘으로 기울었다. 하지만, 전위적인 서구 미술에의 직접적인 경험은 그의 작업에 근본적으로 영향을 주었다. 1990년대 들어 그의 작업은 점차 구상적이지 않게 되었고, 2003년 중국으로 돌아온 이후 색, 형태, 표면의 본질적인 특징에 점점 더 집중하고 있다. 인지가능한 주제와 이미지를 없애면서 더욱 매력적이고 설득력 있는 결과물을 내고 있는 작가는 서구 추상미술의 언어와 불교 경전을 비롯한 중국 철학의 전통을 연결시키고 있다.

수의 작업은 향락주의적이면서도 신비주의적이며, 정교하게 표현된 반면 반항적인 부분이 있다. 거친 마무리부터 감각적인 곡선미, 마모된 질감에 이르기까지 그의 작업은 전적으로 그만의 방식대로 존재하며, 그만의 역사와 성격, 그리고 독립성을 보유한다. 다른 어떤 대상을 묘사하기보다는 그 자체가 된다는 개념에 결부되어 있다. 수의 작업은 예술이라는 시각적 언어와 문맥을 이용하여 철학적인 문제와 인간의 보편적인 문제들을 함께 표현한다.

Artist Description

SU Xiaobai, one of China’s most distinctive painters, was born in 1949 in Wuhan, Hubei province, China. In 1965, he joined the School of Arts and Crafts in Wuhan, and from 1985 to 1987, he studied oil painting at the Central Academy of Fine Arts in Beijing. In 1987, he moved to Germany to pursue his postgraduate studies at the Kunstakademie Düsseldorf (Düsseldorf State Arts Academy), returning to China in 2003. He currently lives and works between Shanghai and Düsseldorf.
Before moving to Germany in 1987, SU’s work inclined towards social realism. However, first-hand experience of avant-garde Western art radically affected his outlook. During the 1990s, his work became progressively less figurative, and following his return to China in 2003, it has increasingly focused on the essential characteristics of colour, shape, and surface. Having eliminated recognizable subject matter and imagery, SU's arresting and compelling art engages both with the language of Western abstract art and also with the traditions of Chinese philosophy including the Buddhist Sutra: “Everything is nothing, nothing is everything”.
SU’s works are both hedonistic and mystical, defiantly sculptural while exquisitely painted. Ranging from shell-like finishes to sensuous, curved profiles and abraded textures, they exist entirely on their own terms, possessing their own history, character, and independent existence. Rather than depict other objects, his art engages with the idea of being itself. At its centre, SU’s work uses the visual language and context of art to embody issues that are both philosophical and, at an everyday human level, univers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