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EXHIBITION

  • 보통의 컬렉터 ORDINARY COLLECTORS



    보통의 컬렉터라고 스스로를 소개하는 밀레니얼 컬렉터들이 자신의 소장품을 공개하고 누구나 쉽게 시작할 수 있는 미술품 컬렉팅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전시와 더불어 아트부산&디자인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영상 인터뷰도 만나보세요.


    너무 무겁게, 어렵게 시작하지 않고 가볍고 심플하게 좋아하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 시작하시면 좋겠습니다. 처음 요가 클래스에 등록하듯이, 처음 필라테스를 배워보듯이, 악기를 배우듯이. 처음부터 너무 유명한 작가만 바라보면 문턱이 높아지고, 내 또래 작가의 작품을 높지 않은 가격대에서 소장하는 기쁨을 느낀다면 누구나 쉽게보통의 컬렉팅을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소영


    무엇이든 시작은 어렵지만 한번 시작하면 예상한 것과는 다를 수 있어요. 저희도 처음에는 컬렉팅은 경제적으로 아주아주 여유 있는 분들만 가능한 취미라고 생각했는데요.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반은 맞고 반은 틀린 말인 것 같아요.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으면 유리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더라고요. 돈이 많다고 해서 꼭 좋은 컬렉터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경제적인 능력보다는 컬렉팅에 대한 열정과 집요함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저희는 정말 마른걸레 짜내듯 컬렉팅합니다. (웃음) 마음이 있는 분들은 꼭 용기 내어 컬렉팅을 시작해보시길 바랍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노재명&박소현



    인터뷰 영상 보기

    https://youtu.be/LWWfvdzIbcI


    Millennial collectors who introduce themselves as 'ordinary collectors' reveal their collections and talk about art collections that anyone can easily start with. In addition to the exhibition, you can also watch video interviews on the official YouTube channel of ART BUSAN & design.

     

    “My first advice would be not to think too hard or seriously. Rather, it is important to follow where your heart leads you. Think of it as similar to first registering for a yoga class or learning a new instrument. If you are too ambitious and only consider already established artists, you will be easily overwhelmed by the high entry barrier. Start from researching and learning about artists of your own generation whose works are more affordable (although there may be exceptions). Once you feel this joy of collecting a work of art yourself, then anyone can easily become one of many ordinary collectors.”


    LEE So Young

    “There is a common saying in Korea that starting anything is the most difficult part. Once you complete this step, then you would be able to find a new world and perspective. In the beginning, we also vaguely thought collecting is only for the most affluent people. Recalling now, this statement is half right and half wrong. It would be indeed helpful to have more money, as it will broaden your range of possible choices. But it is definitely not everything. What is more important is your passion and persistence towards art collecting. Our couple is a great example and a proof that financial ability is not a deciding factor. So I would be happy to encourage anyone if they are interested and yet hesitating. please be courageous, You would need a small amount of courage and the rest is very simple!”

    JaeMyung NOH & SoHyun PARK


    Exhibition collectors: LEE So Young (Art educator, writer), JaeMyung NOH(CEO in educational business) & SoHyun PARK(Pianist) 

  • 아트악센트 ART ACCENT : 2020

    '90'S BACKSTREET'



    90년대는 세계적으로 다양한 문화적 수요가 대폭발 하였던 매우 중요한 시기이다.

    7,80년대 미국을 시작으로 성장한 대중문화의 보급은 90년대에 이르러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억압과, 강한 규율이 존재하였던 군부시절을 지나, 민주화 이후 문화개방을 통해 대중문화를 비롯 전반적 예술 분야에서 급격한 확장을 겪게 된다. 특히 80년대 이후 출생한 소위밀레니얼세대는 90년대 이전의 아날로그와, 90년대 이후의 인터넷 발달을 통한 디지털 세대를 복합적으로 경험하고, 문화적 특징 이 기존의 전통적 미술과는 다른 형태로 표출되게 되며 이는 Post Pop Art 혹은 Urban Contemporary 와 같은 다양한 명칭을 갖게 된다.


    본 아트악센트의 2020년 기획전은 90년대의 뒷골목을 배경으로 80년대 이후 출생한 신인 작가들로부터 시작된 창작활동을 조명하고, 현재 대중에게 많은 영향을 주는 예술의 장르로 정착하게 되는 현대미술의 뚜렷한 현상인 Urban Contemporary를 보여주고자 한다. 가벼워 보이지만, 그 시대 젊은이들의 사고와 고민을 읽을 수 있는 작품들을 통해 관객은 세대를 뛰어넘어 공감대를 형성하기를 바라본다.

    참여작가: 강태원, 김정윤, 김진우, 노브라, 마성호, 박건우, 안태원, 차인철, 하승완, 한지훈

    The '90s is a crucial era when the world’s diverse cultural demands have exploded.

    The spread of pop culture which started in America in the 1970s and 80s had a worldwide impact in the 1990s. In Korea’s case, through the military era with repression and strong discipline and the opening of culture after democratization, Korea underwent a rapid expansion in the general arts field including popular culture. In particular, the so-called “millennial” generation, born after the 80s, experienced a combination of the analog era before the 90s and the digital era after the 90s.


    The millennial generation’s form of expression made a difference from the pre-existing traditional art, and It gained various names such as Post Pop Art or Urban Contemporary. This ART ACCENT's 2020 exhibition is set in the back alleys of the '90s to shed light on creative activities that began with new artists born after the '80s and to show Urban Contemporary, a distinct phenomenon of modern art that now settles into a genre of art that affects the public a lot. Through the works that show the thoughts and worries of the youth of the time, we hope the audiences to build bondage beyond generations.

     

    Exhibiting Artists: Taewon KANG, Jungyoon KIM, Jinwoo KIM, N5bra, Mawz, Gunwoo PARK, Taewon AHN, Inchoel CHA, Seungwan HA, Jihoon HAN
     

    노브라 N5bra l Lemmma1 l 2019 | Acrylic on canvas | 193 x 130 cm

    김진우 Jinwoo KIM l Dear my deer ㅣ 2020 | Ink and color, acrylic on Korean Mulberry paper | 145.5 x 112.1 cm

    김정윤 Jungyoon KIM ㅣ Inspiration 01 ㅣ 2020 | Acrylic on canvas | 162 x 130 cm

    안태원 Taewon AHN ㅣ 집에 가자, 근데 집이 어디야? ㅣ 2020 | Acrylic on canvas | 45 x 45 cm

    마성호 Mawz ㅣ Daytime ㅣ2020 | Acrylic on canvas | 89.4 x 130.3 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