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Perdu XXXIII

2020
Framed dimensions: 163.3 x 123.3 x 8.5 cm
Mother of pearl, acrylic paint on wooden base panel, stainless steel frame

갤러리 타데우스 로팍 Galerie Thaddaeus Ropac
이불
LEE Bul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Manege, Saint Petersburg, Russia
2019 Interlude: Perdu, Lehmann Maupin, New York
2019 City of the Sun, SCAD Museum of Art, Savannah, GA, USA
2018 Lee Bul: Crashing, Martin Gropius Bau, Berlin, Germany
2018 Lee Bul: Crashing, Hayward Gallery, London, UK

작가설명

이불은 1964년 서울 출생이며 현재 서울에서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초기에 학업적으로 조각을 전공한 그의 관심은 퍼포먼스를 포함한 다른 장르들로 빠르게 다양화되었다. 작가는 이상화된 인간의 외모, 성, 젠더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과 모순되는 자신의 신체를 혼합하면서 가부장제 사회 내에서의 여성 억압을 질책했다. 뉴욕 현대미술관에 '화엄(Majestic Splendor, 1997)'이라는 설치작품을 전시했는데, 시퀸에 덮인 생선을 썩어가도록 둔 이 작품은 아름다움의 덧없는 본성과 여성의 무력함에 대한 논평으로서 큰 물의를 일으켰고, 거침없는 신진 작가였던 이불의 세계적인 명성을 확인시켜 주었다.
작가의 매력의 상당 부분은 전통과 현대, 도발적이고 시대를 초월하는 다양한 주제를 동시에 통합하는 능력에 있다.

Artist Description

LEE Bul was born in 1964 in Seoul, Korea where she lives and works. LEE Bul was initially academically trained in sculpture but her interest quickly diversified into other techniques including performance art. She incorporated her own body, contradicting general perceptions of idealized human appearance, sexuality, gender, and rebuking the repression of women within a patriarchal society. Her installation entitled Majestic Splendor (1997) at the Museum of Modern Art; rotting fish encrusted in sequins, a commentary on the ephemeral nature of beauty and the powerlessness of women, caused a furore and affirmed her global reputation as an intrepid emerging artist.
Much of her attraction lies in her ability to bring together diverse themes, at once traditional, contemporary, provocative and timel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