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울트라-마린 1637
Ultra-Marine 1637

2016
259 x 194 cm
Oil on canvas

더페이지갤러리 THE PAGE GALLERY
김춘수
Tschoon-Su KIM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Nombres Azules, Centro Cultural Coreano, Madrid
2019 갤러리 신라, 대구
2016 더페이지갤러리, 서울
2015 갤러리 데이트, 부산
2015 Galerie Son, Berlin

작가설명

김춘수는 미술사, 철학, 인문학, 물질성, 그리고 한국 미술의 정체성을 탐구하는 현대 미술 작가이다. 그는 세계로 격상한 한국의 미술 단색화의 대표 주자로 알려져 있으며, 붓이 아닌 손으로 직접 단색의 울트라마린 물감을 캔버스에 묻혀 만드는 독특한 회화적 언어가 특징이다. 김춘수의 작품은 종종 바다, 하늘을 떠오르게 하지만 자연을 재현한 것이 아니다. 그의 작품은 멀리서 보면 푸른 단색의 평면이지만, 가까이 다가서면 그 푸른 심연의 율동이 드러나고, 더 가까이 다가서면 그 하나의 큰 리듬을 만드는 무수히 다른 흔적들이 발견된다. 무엇을 그리려는 의도가 아닌, 순수하게 그리는 이의 살아있음을 손으로 묻어낸 그 흔적은 단 하나의 의미로 고정할 수 없는 자연 그 자체처럼 보는 이에 따라 개별적으로, 몸에서 몸으로 언어를 넘어 직접 교감한다. 그렇게 하나의 단순한 기능적 물질인 물감은 보는 이로 하여금 그린다는 것, 살아 있음과 살아 간다는 것의 본질을 사유하게 하는 존재가 된다.

Artist Description

Kim Tschoon-Su is a leading contemporary artist in Korea whose practice embodies the themes of art history, philosophy, humanities, and the identity of Korean art. Kim is often introduced as the successor of Dansaekhwa, the internationally established Korean art and well-known for his unique painterly language of using monochrome ultramarine paint with his fingers and bodily rhythm on the canvas instead of brush. Kim Tschoon-Su’s work is often associated with the sky or the ocean yet it is not the representation of it. His work appears as flat blue plane from far, reveals its rhythm as getting a bit closer, and numerous singular marks consisting its whole makeup are discovered in even closer range. Those marks do not imply intention any other than the artist’s existence and cannot be fixed into a single definition just like the nature itself. It communicates with the viewer not through the interpretation of language but immediately from one body to another. Thus the paint, which is a mere practical material, becomes existent, allowing the viewer to reason and question the essence of what it is to paint, to be alive, and to go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