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하늘이불
Sky blanket

2019
45.5 x 53 cm
Mixed media on canvas

희수갤러리 HEESUGALLERY
이강
Kang LEE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메이준 갤러리
2020 보바스 병원 분당
2019-2016 희수갤러리
2019 짙은 갤러리 홍성
2019 아트앤 갤러리

작가설명

이강 작가는 “예술이란 것은 고개 들어 저 멀리 우러러 봐야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생활 속에 늘 존재하고 있는 것이어야 한다.” 고 말한다. 그녀는 외할머니 댁에서 보냈던 어린 시절의 추억과 향수를 정감 어린 한국적인 정서로 표현하고 있다.
작품 속에는 향기가 난다. 할머니 냄새, 된장찌개 냄새 그리고 마당 가득한 야생화 향기...작가는 지나간 행복했던 시간들을 그림을 보는 모든 이들과 나누고 싶어 한다.
“할머니가 논밭에 일하러 가시면 나는 가지런히 쌓아 놓은 색동 이불 위로 올라갔다. 그 위에 앉아 있으면 꽃동산이라도 오른 듯 가슴이 벅차 올랐다. 할머니가 차려 주신 따뜻한 밥상에 둘러 앉아 행복을 나누어 먹던 그때가 그립다.”

Artist Description

Lee kang says “Art is not something we have to look up to far away, but something that always exists in our everyday life.” She expresses her memories and nostalgia from her childhood days when she lived at her grandmother’s through Korean sentiment.
There are scents in her work. The smell of her grandmother, the food and the smell of the flowers that filled the front yard.... the artist wishes to share her past good days with everyone who sees her works.
“When grandmother went to work at the fields, I would climb up the neatly folded multicolored beddings. Up there my heart was full as if I was up on a flowery hill. I miss the times when we sat around the table that my grandmother set up and shared the happ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