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녹색연구-서울-공터-은평구
Study of Green-Seoul-Vacant Lot-Eunpyeong-gu

2019
190 x 200 cm
Pigment print and acrylic on canvas

원앤제이 갤러리 ONE AND J. GALLERY
강홍구
Honggoo KANG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녹색연구-서울-공터’, 원앤제이 갤러리, 서울, 한국
2017 ‘안개와 서리– 10년’, 원앤제이 갤러리, 서울, 한국
2016 ‘리빙 앤 아트’, 인엔디자인웍스, 서울, 한국
2016 ‘청주 – 일곱 마을의 도시’, 우민 아트센터, 청주, 한국
2016 ‘청주 – 일곱 마을의 도시’, 스페이스 22, 서울, 한국

작가설명

강홍구 작가는 1990년대부터 디지털 풍경 사진을 통해 냉소적이면서도 유머러스한 태도로 쉽게 조작 가능한 이미지의 가벼운 속성을 드러내는 작품들을 선보여왔다. 작가는 주로 재개발로 인해 사라져가는 동네들을 오랫동안 카메라에 담아왔다. 2012년부터는 흑백 사진 위에 아크릴 물감을 덧입힌 시리즈 <녹색연구>를 통해 ‘녹색’이라는 단어가 만들어내는 다양한 의미와 이데올로기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최근 개인전 《녹색연구-서울-공터》(원앤제이 갤러리, 2020)에서 선보인 시리즈 <녹색연구-서울-공터>에서는 서울의 공터를 소재로 재개발과 부동산 매매의 기저에 깔려 있는 자본주의적 욕망과 폭력의 흔적을 보여준다.

Artist Description

Honggoo Kang’s recent works utilize photographic imagery of spaces, houses, trees and objects in Seoul that are gone now due to redevelopment projects. While the artist’s intent was not to change public opinion as to the redevelopment and modernization of Korea, these issues continue to surface as pre-existing tenants lose their homes and means of making a living, people die and the specter of land speculations, corruptions and scandal rears its head with little end in sight. Much of the old architecture or pockets of natural greenery are products of sustenance. The works are pigment prints with paint. Photographs feel official and make what is not reality look true. While the painting of photographs is not new, Kang’s works are not to color the photos as can be evidenced by the mark and drips of paint of brushstrokes as layers add to lay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