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Projeté triptyque

2019
180 x 135 cm
Pigment on paper

리안갤러리 LEEAHN GALLERY
윤희
Yoon-Hee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빗물 화석, 리안갤러리, 대구
2018 In/attendu, 리안갤러리, 서울
2018 피앤씨갤러리, 대구
2017 Lumière-Matière, Forteresse de Salses, Salses-le-Château, 프랑스
2017 Here, Now, 경기창작센터, 안산

작가설명

프랑스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여성작가 윤희는 작가의 의도와 자연적 요소의 개입을 조화시켜 작품을 제작하는 조각가이자 화가이다. 그녀의 작품은 2002년과 2003년 FIAC에 두 차례 소개되어 전세계의 미술 관계자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윤희는 자신의 작품은 그 스스로 ‘되는 것’이라고 말한다. 어떤 것이 된다는 것은 진전이 되었든 퇴보가 되었든, 일정 지속 기간이 흐르는 동안 상태나 외형의 변화가 일어났음을 의미한다. 스스로 되는 형상에 대한 기다림은 물질 그 자체의 본질과 시간성에 대한 작가의 관심을 반영한다. 그녀는 시간, 온도, 산소 등 자연적 요소들이 작품 제작에 개입하도록 하여 작가의 의도와 자연적 요소가 조화되도록 한다.

Artist Description

Yoon-Hee’s oeuvre cannot be classified into a specific art movement since this Paris-based Korean female artist rejects all conventional methods and established her own visual language. She melts and hardens metal in a way that time, temperature, and oxygen can come into play. Such harmony between the artists’ intention and accidental intervention symbolizes the Fundamental principle of natural phenomena: the entropy. Her paintings can be understood in the same way as the sculptures. She throws black pigment to the paper by controlling its direction and strength so that the pigment could drip down and form itself. It is not surprising that her works were introduced to FIAC two times – 2002 and 2003, respectively and received enthusiastic response from artists and collectors from all around the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