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DNA: Study

2019
182.9 x 121.9 x 5.1 cm
Ink, oil paint stick, and paper on board

리만 머핀 LEHMANN MAUPIN
맥아서 비니언
McArthur BINION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Museo Novocento, Florence, Italy (forthcoming)
2020 Richard Gray Gallery, Chicago, IL, USA
2019 WHITE:WORK - McArthur Binion, Massimo de Carlo, London, UK
2019 New: Work, Massimo de Carlo, Hong Kong
2019 Hand:Work:II, Lehmann Maupin, Hong Kong

작가설명

맥아서 비니언은 1946년 미국 출생으로 현재 시카고에서 거주하며 작업한다. 작가는 콜라주, 드로잉, 회화를 혼합하여 개인적인 문서와 사진들의 "표면 아래"에 미니멀 패턴을 사용해 자전적인 추상을 창조한다. 작가 본인의 출생증명서와 주소록의 복사본, 어린 시절의 사진들, 그리고 발견된 사진들- 가슴 아프고 감정의 동요를 불러일으키는 이미지들-은 그의 작품의 근간을 이루며 기름막대기들의 격자에 의해 은폐되고 추상화된다. 이렇게 복잡하게 층을 이룬 작품들은 멀리서 보면 재스퍼 존스, 로버트 라이먼, 또는 브리스 마덴의 작품과 비교될 만한 미니멀한 추상 단색화로 보인다. 그와 같은 시대의 작가들이 물질성, 추상성 혹은 당시의 사회정치적 풍토에 집중하는 동안 비니언의 작품은 아주 개인적인 것을 다루며 회화를 만들어가는 그 정밀한 과정 자체에 몰두한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러한 단색의 추상화에 초점을 맞추게 되는데 그 완벽한 격자무늬는 비니언의 정체성과 개인사에 대한 친밀한 디테일을 보여주는, 힘겹게 손으로 그린 일련의 불완전한 선들이 된다. 비니언의 격자형 구성은 개인사의 층위에 이성적인 질서를 부여하며 출생증명서의 조각난 정보나 어머니의 얼굴 일부 정도를 확인할 수 있지만, 결코 즉시 판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글을 쓰는 작가 생활을 시작한 비니언은 언어와 음악에서 큰 영향을 받는데, 내용을 구성하는 방식과 글 제목을 통해 알 수 있듯 단순히 보여지기 보다는 “읽혀지기”를 원한다. 격자무늬와 작가의 가시적인 제스처 사이에 존재하는 긴장은 즉흥 연주와 작곡 순서를 병합하는 재즈 음악의 그것과 다르지 않다.

Artist Description

McArthur BINION(b. 1946, Macon, MS; lives and works in Chicago, IL) combines collage, drawing, and painting to create autobiographical abstractions of painted minimalist patterns over an “under surface” of personal documents and photographs. From photocopies of his birth certificate and pages from his address book to pictures from his childhood and found photographs of lynchings, the poignant and charged images that constitute the tiled base of his work are concealed and abstracted by grids of oil stick. The complexly layered works, from a distance, appear to be monochromatic minimalist abstractions that have led many to compare his work to that of Jasper Johns, Robert Ryman, or Brice Marden. However, while his contemporaries focused more on materiality, abstraction, and in some cases the social and political climate of the time, BINION’s works are intensely personal and deeply dedicated to the rigorous process of making a painting. Upon closer inspection, these monochromatic abstractions come into focus: the perfect grid becomes a series of imperfect laboriously hand-drawn lines, behind which emerge intimate details of BINION’s identity and personal history. BINION’s gridded compositions impose rational order to the layers of personal history, allowing only fragments of information from his birth certificate to be read, or details of his mother’s face to be identified—but never enough to be immediately legible. Having begun his career as a writer, BINION is highly influenced by language and music, as can be seen in his titles and the ways in which he layers information to be “read” rather than simply seen. The tension that exists between the grid and the artist’s visible gestures is not unlike that of jazz music, which merges improvisation with the order of a musical compos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