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Perspectives

2020
125 x 80 cm
Synthetic resin paint on enamel sign

피그먼트 갤러리 PIGMENT GALLERY
반 레이
Van RAY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Queens&Vandals (feat. Patrizia Casagranda), Art Gallery Wiesbaden, Wiesbaden, Germany
2020 Wikam, Neue Kunst Gallery @ Wikam, Vienna, Austria
2020 Art Karlsruhe, Neue Kunst Gallery @ Art Karlsruhe, Karlsruhe, Germany
2020 London Art Fair, Venet-Haus Galerie @ London Art Fair, London, UK
2019 Dare, 30Works Gallery, Cologne, Germany

작가설명

독일 스트리트 예술가 반 레이는 1984년 뒤셀도르프 출생으로, 80년대 프랑스 파리의 '포쿠아 운동'의 영향을 받아 성장했다. 예술을 사회적 비판의 대중적 표현으로 인식하고 있는 이 운동의 영향으로, 작가는 그래피티를 통해 자신의 사회관을 표현하기 시작했다. 개인적으로 성숙하면서 또한 서구 사회의 사회·정치적 문제를 다루면서 반 레이는 스텐실, 스티커, 조각 등에서 테크닉을 갖춘 작가로서 성장했다. 이러한 발전은 그의 공공미술 작업에도 반영되었다. 반 레이는 숙달된 기술을 바탕으로 수잔 리스토우에게 드로잉과 회화를 사사받았으며, 이 과정은 또한 그를 3D 애니메이션과 다양한 비주얼적 실험을 하도록 이끌었다.
2007년 쾰른으로 이주하면서 반 레이는 작가간 협업인 '팬시룸'을 시작했는데, 이는 디자인과 스트리트 예술의 공생을 위한 정교한 시도로 볼 수 있다. 그 결과물은 몇몇 섬유 제조업체에 의해 제품의 일부로 사용되었다. 동시에 작가는 일반 대중을 위해 전시를 통해 인쇄된 작업을 공개하기 시작했다.
현재 반 레이의 작품은 스트리트 아트, 팝 아트, 그리고 넌센스를 반영하며 사회 비판성을 놓치지 않으면서 그의 독특한 예술적 요소들을 여전히 지니고 있다. 최근 작품은 나무 널빤지나 철판 위에 다양한 기법- 에어로졸 페인트, 아크릴 페인트, 콜라주, 데콜라주 등-을 활용하고 있다. 이 작품들은 독일뿐만 아니라 중국의 갤러리들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최근 몇 년간 그의 작업은 엄청나게 성장했고 미국, 덴마크, 스페인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공개되었다.

Artist Description

The German Street art artist Van RAY was born in Düsseldorf, Germany in 1984 and grew up under the influence of the Parisian “Pochoir Movement” during the Eighties in the West German city Duesseldorf. As a result of this early force of this kind of art, which prevalent implicates art as an expression of social criticism in public, he began to express his own view of society with the help of Graffiti. Due to personal maturation and developed abilities to deal with ubiquitous social and political problems of the Western society Van RAY broadened his artistic on hand skills by redeveloping methods like using stencils, stickers, paste-ups and sculptures. This incremental development is also reflected in his public work. On the basis of his so far mastered artistic skills Van RAY was supervised in drawing and painting by the well known Susanne Ristow, this extensive process didn’t prevent him from simultaneous 3D animation and visualization experiments. As a result of a personal wrap in 2007, accompanied by a movement to Cologne, Van RAY took this opportunity to establish the artist collaboration “fancyroom” which could be seen as an elaborate try to create a symbiosis of design and street art. The results were used by several textile manufactures as part of their products. Van RAY started simultaneously to offer general public access to mainly printed work by exhibitions. Nowadays Van RAY's work reflect a fusion of Street art, Pop art and qualified nonsense, retaining the basic elements of his distinctive artistic style without loosing sight of his intended social criticism. His recent work makes use of various techniques (Aerosol paint, Acrylic paint, Collage and Décollage) on wooden slats or iron sheets. These arrangements can be contemplated in galleries as well in Germany as in China. In recent years, his work has grown enormously and has opened to many other countries such as the USA, Denmark or Sp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