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A little talk-Rome

2020
163 x 112 cm
Chinese ink, acrylic and gold leaf on Korean paper

아트소향 Art SoHyang
박지은
Ji Eun PARK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19 초대개인전, 서울/ Galerie Frida2018 초대개인전, 싱가포르2018 Fullerton Hotel x Redsea gallery2017 초대개인전, 싱가포르/ Redsea gallery2015 초대개인전, 싱가포르/ Redsea gallery2014 초대개인전, 싱가포르/ Redsea gallery

작가설명

박지은 작가의 작품은 마치 동양의 기품있는 서예가가 일필휘지로 그려낸 듯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찬찬히 들여다 보면 그것은 빛, 색, 신록, 그리고 도시의 고층 건물이나 높은 지형에서 바라본 풍경들로 이루어져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특히 싱가폴, 말레이시아 등 동남권에서 인기가 많은 박지은 작가에게 여행은 취미이자 삶이다. 작가는 세계 여행을 하면서 느꼈던 감정들, 이를테면 여행지의 독특한 자연, 건축물, 사람들과의 대화, 음악, 책 등 본인을 스쳐 지나간 영감들을 흔적으로 작품에 풀어낸다. 정교하고 아름답게 묘사된 풍경은 여행지에서 벅차올랐던 행복의 감정뿐만 아니라 그 곳에서 타인으로서 느꼈던 외로움, 쓸쓸한 감정들도 들어가 있기에 작가의 풍경은 때때로 희미하지만, 동시에 아름답게 빛나며 우리를 매료시킨다.

Artist Description

Artist JiEun Park(b.1987~, Korea), who have been collected by and exhibited in many various places in Korea, Hong Kong, France, Italy and especially in Singapore despite her young age, show new paper based works encouraged by trip. Park’s personal feelings are described in the form of painted Korean ink marks or better described as calligraphy, which are instinctively spread and dropped on the surface of the paper. She then starts creating comparatively realistic images of the cities within the abstract Korean ink marks, adding colors to convey the emotions she felt at the specific moments of her trip- be it happiness, loneliness or eagerness. Park’s beautiful cityscapes being filled with the light, color, greenery and skyscapes are at times dull, yet there is something that shines throu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