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Issu du feu ch-70

2003
170 x 260 cm
Charcoal on canvas

조현화랑 JOHYUN GALLERY
이 배
Bae LEE
작가 전시이력 Exhibition History

2020 Perrotin Gallery, Tokyo, Japan (Upcoming)
2020 Johyun Gallery + Gallery2, Busan, Seoul, Jeju, Korea
2019 Promenade, Galerie Perrotin, New York, USA
2019 Venice Wood Water, Wilmotte Foundation, Venice, Italy
2018 Black Mapping, Galerie Perrotin, Paris, France

작가설명

포스트 단색화의 대표작가 이배는 ‘숯’이라는 재료와 흑백의 서체적 추상을 통해 ‘한국 회화’를 국제무대에 선보였다. 한국과 프랑스 파리를 오가며 작업하는 작가는 30년 가까이 숯을 재료로 드로잉, 캔버스, 설치 작업과 같은 다양한 형태의 작업을 해오면서 자신의 영역을 확장 시켜왔다. 2000년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을 시작으로 2009년 ‘파리 한국문화원 작가상’, 2018년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예술 훈장 기사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2016년 유럽 최대의 동양 박물관 프랑스 ‘기메 뮤지엄(Musée national des Arts asiatiques-Guimet))’에서 한국 작가 최초로 전시에 초대되는 등 국내외 유수의 기관과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하며 국제성을 인정받았다. 2018년 아트바젤홍콩 인사이트 섹터 기획전 참가에 이어 프랑스 ‘마그파운데이션(Foundation Maeght)’, ‘페로탱 갤러리(Perrotin Paris)’, 2019년에는 베니스 비엔날레 기간 중 베니스의 빌모트 파운데이션(Wilmotte Foundation)에서 한국 작가 최초로 개인전에 참여하게 되어 세계 미술계로부터 집중 조명을 받았다. 최근에는 부산 조현화랑 달맞이와 해운대, 서울 갤러리2, 그리고 제주 갤러리2 중선농원에서 이 배 작가의 개인전이 동시에 진행되었으며 대표작 시리즈를 비롯하여 , , 시리즈 등 총 30여 점의 작품들이 공개되었다. 2020년 7월 페로탱 갤러리 도쿄(Perrotin Tokyo)에서의 개인전을 앞두고 있으며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스페인 쁘리바도 알레그로 재단 (Privada Allegro Foundation)을 포함한 국내외 주요 미술관에 소장되어있다

Artist Description

Using charcoal as his medium to create black and white calligraphic abstractions, Lee Bae is one of the most prominent figures of the post-Dansaekhwa monochrome movement era and introduced ‘Korean painting’ to the global art world. He has studios in both Korea and Paris, France and frequently travels between the two countries. Charcoal has been his medium of choice for almost three decades, and he has gradually expanded his practice to various formats including drawing, canvas, and installation. Starting with the “Korea Artist Prize,” a prestigious annual award from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of Korea in 2000, he has since been awarded numerous honors including the Chevalier de l’Ordre des Arts et des Lettres from the Government of France in 2018. Not only is he a leading artist within Korea, his artistic achievement is also internationally recognized. Namely in 2016, he became the first Korean artist to be invited to the Musée Guimet, a national museum of France which houses Europe’s largest Asian art collection. In 2018 he was featured at the Insights sector of Art Basel Hong Kong, and in the same year, he was shown in France’s Fondation Maeght and Perrotin Paris. During the Venice Biennale 2019, he had a solo show at the Wilmotte Foundation — again the very first Korean artist to do so — and drew great attention from the international art world. Recently, Artist Lee has presented his latest exhibition simultaneously across multiple venues across Korea: Johyun Gallery Dalmaji and Haundae, GALLERY2 in Seoul, and GALLERY2 Joongsun Nongwon in Jeju Island featuring his seminal works including 〈Issu du feu〉,, and . Also, Lee’s solo exhibition is scheduled to open at Gallery Perrotin in Tokyo in July 2020. His works are kept at important collections across the world including